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탈북민 700명 대거 기독자유통일당 입당

- 기자회견서 “北 인권과 종교 자유 등 정책 강력 지지”

편집국|2020-03-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700명 탈북인들의 대표들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기독자유통일당 제공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북한 인권 해방 등의 정책에 강력한 지지를 표명한 탈북민 700명이 단체로 기독자유통일당(당대표 고영일, 이하 자유통일당)에 입당했다.

자유통일당은 1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독자유통일당 정책 지지 및 탈북민 단체 입당’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석훈 최고위원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는 이애란 박사가 개회기도한 후 고영일 대표가 인사했고, 탈북민 단체 대표로 장인숙 탈북민 전국노인연합회 회장, 최정훈 북한인민해방전선 사령관, 한금복 탈북민 실버합창단 단장, 정진화 겨레얼 통일연대 대표가 입당 인사말을 전했다.

이들은 “탈북민들은 북한 인권 해방과 통일 인재 육성을 당 정책으로 제시한 기독자유통일당을 적극 지지한다”며 “인권의 불모지 북한을 떠나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에 온 탈북민들은 누구보다 자유의 소중함을 생명보다 더 귀중히 여기고 있고 자유통일을 갈망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현 정부와 주사파 세력의 평화 구걸 정책과 북한식 언론 통제, 사회주의적 포플리즘 등으로 자유가 여지없이 파괴되는 것을 보면서 적화되는 현실을 그대로 보고만 있을 수 없음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의 자유가 허용되지 않는 북한에서 살다가 대한민국에 와서 자유로운 신앙생활을 해왔던 탈북민들이 최근 현 정부의 북한식 종교탄압을 목격하면서, 좌파 독재를 그대로 놔두면 적화통일로 북한 같은 지옥의 세상이 도래될 수 있다는 위기감으로 불안한 순간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들은 “기독자유통일당 당 정책에 종교의 자유, 생명 가치 존중, 자유민주주의 수호, 북한 인권해방, 탈북민들의 성공적인 정책, 통일인재 육성이 포함되어 있기에 탈북민 50명이 대표로 기독자유통일당의 정책을 강력히 지지하며 700명이 단체로 입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62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