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기독자유통일당, 김정섭 이사 제21대 총선 ‘첫 지역구 후보’로

- 파주(갑) 출마해 신보라 의원 등과 경합

편집국|2020-03-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김정섭 후보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기독자유통일당 제공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4‧15 총선 첫 지역구 후보를 선정했다. 당은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 김정섭 이사를 21대 총선에서 파주(갑) 국회의원 선거 후보로 확정했다.

이 당을 이끌어 온 전광훈 목사가 구속돼 부재 중 상황에서, 당은 18일 오전 11시 여의도 당사에서 김정섭 후보의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미래통합당 현 국회의원이자 최고위원인 신보라 의원 등과 경합하게 된다.

김 이사는 건국대학교 원예학과와 동대 부동산대학원 경영관리 석사를 졸업한 후, 현재 (주)포에지코리아 대표와 (사)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 이사를 맡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애란 대변인의 사회, 당대표 고영일 변호사의 개회기도 및 인사말, 김 후보의 출마의 변 순으로 진행됐다.

김 후보는 “저는 도시와 환경(산림)분야 전문가이며, 건강한 보수 정신의 확립을 위하여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의 가치를 미래통합당에서 잘 지켜주기를 바랐지만, 안타깝게도 공천 과정을 통해 변장한 주사파 세력을 분별조차 하지 못한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는 기독자유통일당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제가 예비후보로 등록한 파주시 (갑)에는 대표적 변장 주사파 라인으로 분류되는 신보라 의원이 불공정하게 공천되었기에 이를 심판하려 한다”며 “반드시 승리해 기독자유통일당이 보수의 가치를 확고히 세우고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62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