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신천지 사단법인 허가 취소될 예정’

- 다음 주 서울시의 청문 절차 통해 진행

편집국|2020-03-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 ⓒTV서울 방송 

신천지로 인해 코로나19의 확산이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신천지예수교의 사단법인 허가를 취소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지난3일 오전 ‘서울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여러 가지를 확인한 결과 (신천지) 사단법인이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 유 본부장은 “신천지 측이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야 하는데도 명단을 늑장·허위제출하고, 시의 전수조사를 조직적으로 거부하거나 허위진술을 하는 한편 위장시설을 통해 포교·모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다음주 청문 절차를 거쳐 취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는 2011년 11월 ‘영원한 복음 예수선교회’란 이름으로 서울시로부터 사단법인 허가를 받았으며, 2012년 4월 이만희 현 신천지 총회장이 법인 대표자로 등록된 상태다. 같은 해 7월에는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로 명칭을 바꿨다.

민법 제38조에 의하면, 법인이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하거나 목적 외 사업을 하면 주무관청이 설립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따라서 신천지의 사단법인 허가가 취소되면 동네 동호회와 같은 임의단체로 봐야하며, 종교단체로서 상징성과 세제 혜택 등 실질적 지원에서 제외돼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8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