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31번째 코로나 확진자 예배 교회는 신천지 대구교회

- 9일과 16일 2차례 신천지예배 참석…460여명과 함께 예배

편집국|2020-02-2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신천지 홈페이지에 올려진 31번째 확진자 관련 공지사항  

영남권에서 최초이자 국내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두 차례 예배를 드린 대구교회는 신천지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31번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고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천지 다대오지파 소속인 대구교회는 9층짜리 교회 건물 4층에 있다. 31번째 확진자는 16일 승강기를 타고 4층 예배당으로 이동했는데 승강기 안에는 12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는 460여명과 함께 1시간가량 예배를 본 뒤 자리를 뜬 것으로 조사됐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9일에도 같은 시간대 예배에 참석했지만, 함께 예배당에 있던 신도 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이에 신천지 측은 18일 이 환자가 예배를 드린 대구교회를 폐쇄하고, 당분간 전국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중단하며 온라인과 가정 예배로 대체한다고 공지했다.

▲ 대구교회 주소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 지파의 주소가 일치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5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