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사설·칼럼 > 사설·칼럼

“분열되기는 쉬워도, 하나되기는 어렵다”

편집국|2020-02-1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지난달 30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정기총회의 자리에서 한국교회연합(이하 한교연)과의 통합을 1개월 내 실현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지난 4일 한교연은 임원회를 열고, 한기총과의 통합의 건을 논의 끝에 전권을 대표회장인 권태진 목사에게 위임했다. 이후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이 급물살을 타는 것처럼 보였다.

양 단체의 통합논의는 한국교회 주요교단이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을 출범시킨 이후, 직원 급여를 비롯한 임대료 등 재정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급하게 논의되기 시작했다. 여기에다 양 단체는 대 사회적 대표성을 상실, 단체의 정체성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작은 교단들도 한교총으로 배를 갈아탔다. 한교연과 한기총은 회원교단들이 빠져나가면서,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됐고, 한기총은 직원 대부분을 정리하기에 이르렀다. 양 단체의 실무자들은 통합의 불가피성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양 단체의 통합에 대해서 대부분의 회원들은 통합에 대해서만큼은 공감하면서도, 실무자 몇몇 사람의 생각과는 전혀 다르게 흐르고 있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먼저 한교연 일부 회원교단의 입장을 보면,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에 대해서 반대 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오늘 막말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대표회장을 제외시키고 통합을 논의해야 진정한 통합을 이룰 수 있다”고 한기총 대표회장을 제외시킨 통합을 주장했다.

또한 일부 회원은 하나의 연합단체의 대해서 원칙적으로 환영하면서, “한기총과 한교연 분열 당시 새로운 연합단체 구성에 참여했던 몇몇 인사들을 제외한 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제기해, 헤어지기는 쉬워도, 하나 되기는 어렵다는 이견을 그대로 드러냈다. 한교연에 속한 회원들이 먼저 하나의 의견을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서,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공헌한 1개월 내 양교단의 통합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는냐(?)에 대해서 강한 의문을 제기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 같은 입장은 한기총에 속한 회원들도 마찬가지이다. 전광훈 목사의 최측근에서 일하는 일부 회원 역시 “한교연과 한기총 분열당시 중심에 있었던 회원을 제외한 통합에는 참여 할 수 있어도, 이들이 있는 한 양 단체의 통합에 대해서는 반대 한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여기에다 전광훈 대표회장에게 반기를 들고, 한기총을 이탈한 교단을 회원으로 받아드린 한교연과 통합에 대해서 원칙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마디로 한기총을 이탈한 교단과 단체를 한교연이 받아들인 것은 통합의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양 단체 회원교단의 입장차이는 극명하다. 한교연이 한기총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었다면, 전광훈 대표회장에게 반기를 든 4교단과 4단체의 가입을 받아들이지 말았어야 했다. 양 단체의 통합이 물 건너가는 것처럼 보이자 한교연은 급하게 한기총을 탈퇴하고, 한교연에 가입신청을 낸 단체와 교단에 대해 가입을 보류한다고 사태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한교연은 제9-1차 임원회에서 가입신청을 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장신(총회장 홍계환 목사), 예장 합선(총회장 이병순 목사), 예장 한신(총회장 안이영 목사), 예장 개혁정통(총회장 전병두 목사) 등 4개 교단과 남북조찬기도회(대표회장 김윤기 목사), 사)아바드법인(대표회장 전태식 목사), 아시아복음선교회(대표회장 김선규 목사), 올리벳성회(대표회장 장시환 목사)를 받아들였다.

한민족교류협회를 제외하고 모두 받아드린 것이다. 한기총의 핵심인사들이 양 단체의 통합에 대해서 반대할만한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이다. 한기총의 한 회원이 “한기총서 제명한 회원을, 한교연 가입을 받아들이고, 양 단체의 통합을 말하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고 지적했다. 분열과 갈등을 경험한 양 단체의 회원들은 통합에 대해서 누구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 통합에 대해 명분과 실리를 모두 잃어버렸기 때문에 양 단체의 통합을 반대한다는 것이다.

양 단체의 몇몇 실무자와 대표회장은 양 단체의 통합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저변에 깔린 정서는 이미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 그것은 보수적인 양 단체 소속 회원교단과 회원들의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고, 원리주의에 갇혀 배타적이며, 분열과 갈등을 획책한 결과가 오늘 양 단체 통합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양 단체의 통합논의는 헤어지기는 쉬워도, 하나 되기는 어렵다는 분열된 한국교회 연합단체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 보였다는데 안타깝다. <기한신>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3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