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교회들 연합해 복음 전도… 영국 웨일스에 부흥 바람

- “길거리 전도 통해 4418명 주님 영접… 약물 중독 청년들 치유 역사 일어나”

편집국|2020-01-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폴 프랜시스 영국 웨일스 글렌우드교회 목사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순복음교회에서 열린 ‘한국 영국 선교포럼’에서 웨일스의 변화상을 소개하고 있다. 

폴 프랜시스 영국 웨일스 글렌우드교회 목사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순복음교회에서 열린 ‘한국 영국 선교포럼’에서 웨일스의 변화상을 소개하고 있다.
영국 웨일스에 부흥의 바람이 불고 있다. 현지 교회들이 연합해 복음 전도에 나서고 있으며 믿는 자들의 수가 많아지고 약물에 중독된 청년들이 치유되고 있다. 이 같은 변화상은 최근 서울대치순복음교회(한별 목사)가 주최한 ‘한국 영국 선교포럼’에서 보고됐다. 포럼에 참석한 웨일스 목회자들은 “웨일스의 영혼들이 주님을 영접하고 치유를 경험하는 등 사회와 교회가 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웨일스는 한국교회 역사와도 관련이 깊다. 웨일스는 1866년 미국 상선 제너럴셔먼호에 승선했다가 대동강변에서 쪽복음을 전하고 순교한 로버트 저메인 토마스 선교사의 영적 고향이자 그를 파송한 하노버교회가 있는 곳이다. 또 1904년 모리아교회 이반 로버츠에 의해 성령의 대부흥이 일어났던 곳이기도 하다. 당시 웨일스 부흥은 1907년 평양 대부흥에도 영향을 끼쳤다.

줄리안 리처드(코너스톤교회) 목사는 2017년 지역교회 연합체인 ‘뉴와인’이 일주일간 웨일스 선교를 시행한 결과를 소개했다. 당시 선교 활동은 수백 명의 기독교인들이 웨일스 길거리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이었다.

리처드 목사는 “우리는 이 선교 활동을 3년간 지속해왔다”며 “길거리 전도를 통해 예수를 영접하겠다고 기도한 사람이 4418명이었다”며 “선교에 참여한 교회가 119개, 선교 활동이 진행된 장소가 22곳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는 “웨일스 전역에서 믿는 자가 증가하고 마약 등 약물에 중독됐던 청년들이 치유되는 역사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국교회가 웨일스를 사랑하는 것을 알고 있다. 웨일스가 기도의 나라가 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영국은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등 연합왕국으로 구성돼있다.

리처드 목사가 밝힌 뉴와인은 22개 현지 교단과 700여명의 지역교회 리더들의 네트워크이다. 웨일스 재부흥을 위한 교회연합체이기도 하다. 리처드 목사는 뉴와인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91년 스완지에 코너스톤교회를 개척해 활발히 목회 활동 중이다. 현재 제2 예배당을 마련할 정도로 신자들이 늘고 있다.

폴 프랜시스(글렌우드교회) 목사는 “웨일스는 부흥의 고장이었으나 그동안 전체 인구 2~4% 정도만 교회에 출석했다”며 “최근 변화의 바람이 불면서 예수를 믿는 사람이 증가하고 교회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열린 목회자 콘퍼런스에는 500여명이 참석해 기도했다”며 “콘퍼런스에서는 웨일스에 부흥이 올 것이란 기대와 예언적 목소리가 넘쳤다”고 소개했다.

뉴와인은 내년 7월 17일을 특별한 예배와 기도의 날로 정하고 웨일스 국회의사당 바로 옆의 밀레니엄센터에서 열리는 ‘웨일스 국가 연합 기도 성회’를 준비 중이다. 수천 명의 현지 기독교인 등이 모여 기도할 예정이다. 프랜시스 목사는 “기도성회에서 성령의 기름 부음이 임하도록 한국 기독교인들이 기도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국민: 미션)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51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