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합동측 56개 노회장 “이상원 교수 징계위 회부 철회하라”

- 재단이사회가 수용 거부 시 교회 와해 시도 발본색원할 것

편집국|2020-01-1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이상원 교수(총신대).  

총신대 이상원 교수의 수업 중 발언이 논란이 돼 징계위에 회부된 데 대해, 예장 합동측 56개 노회장들이 14일 입장문을 내고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총신대 정체성 훼손을 우려하는 합동 교단 노회장들의 입장문'에서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를 향해 "일부 학생들이 이의를 제기한 이상원 교수의 반동성애 강의 사안에 대해서, 학교 대책위원회에서는 그 강의가 성경적 및 의학적으로 정당하므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소지가 없다고 판결하였다"며 "이재서 총장 역시 이 사안과 관련하여, 총신대학교가 반동성애 입장에 있음을 분명하게 천명함으로써 이상원 교수를 지지하였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성경 교리에 익숙하지 않은 이사가 포함된 재단이사회는 이 결정 내용을 통고받고서도 이상원 교수를, 정체가 불명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민감한 사안'이라는 모호하고도 정치적인 수사를 동원하여서,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하였다"며 "재단이사회에서는 이상원 교수의 그 강의 내용이 대체 자신들의 '사회적 관심 사안'과 어떤 면에서 어떻게 충돌된다는 것인지를 상세하게 밝혀라"고 밝혔다.

이들은 "금번 사안은 학교의 행정이나 재정 사안이 아니라 신학과 교리 사안이다. 그러므로 비기독교인이 포함된 재단이사회가 학교 대책위원회의 결정을 강제로 번복시킬 시도를 해서는 안 된다"며 "재단이사회는 이 사안에 대하여 이미 판단한 대학 대책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하라. 그리고 이상원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한 결정을 철회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렇지 않으면 총신대학교를 통하여 배출된 우리 목사들은,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신학대학교와 교회들을 지배하고 와해시키려는 어떤 음모를 재단이사회가 획책하고 있다고 의심할 것이며, 이런 시도를 반드시 발본색원할 것을 선언한다"고 천명했다.

이 성명에 동참한 노회장 명단은 다음과 같다.
--------------------------------------
공인식(북전주노회장), 김광이(경기서노회장), 김동혁(경상노회장), 김만중(서대전노회장), 김병옥(전남노회장), 김영길(서부산노회장), 김우환(중부산노회장), 김자현(서평양노회장), 김정열(목포노회장), 김철권(인천노회장), 김태진(용인노회장), 김훈(경남노회장), 류병수(서울북노회장), 류재이(대전중앙노회장), 류춘식(용천노회장), 민경식(남수원노회장), 민남기(광주노회장), 박건(중경기노회장), 박승규(중전주노회장), 박의현(여수노회장), 박재호(남서울노회장), 박종걸(평서노회장), 박종선(남울산노회장), 서성원(충북노회장), 서재철(황서노회장), 성경선(경남동노회장), 심규찬(남부산남노회장), 양석봉(진주노회장), 양성태(울산노회장), 오창욱(전북제일노회장), 육수복(경기북노회장), 윤삼중(동대구노회장), 이강식(서전주노회장), 이병설(한남노회장), 이상현(경인노회장), 이수덕(제주노회장), 이윤동(무안노회장), 이장헌(남광주노회장), 이재득(동인천노회장), 이진철(동부산노회장), 장기주(순천노회장), 장중덕(경성노회장), 전용길(전북서노회장), 정래화(구미노회장), 정해룡(부산노회장), 조우영(남부산동노회장), 조정봉(서인천노회장), 차동진(서강노회장), 차영진(광주제일노회장), 채종성(동안서노회장), 추형호(동전주노회장), 최명호(충청노회장), 최윤영(서수원1노회장), 최현종(고흥보성노회장), 하종성(평남노회장), 홍석기(목포서노회장) (총 56명)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48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