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월드비전, 깨끗한 물을 위한 기부 마라톤

- 아프리카 아동들에게 깨끗한 식수 전달 ‘2019 Global 6K for Water’ 성료

편집국|2019-11-0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월드비전 기부 마라톤 글로벌 6K에 시민 2500명이 참가해.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아프리카 아동들에게 깨끗한 식수를 전달하기 위해 3일(목) 상암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2,500여명이 참가한 기부 마라톤 ‘2019 Global 6k for Water(이하 글로벌 6K)’를 성료했다.

‘글로벌 6K’ 행사 참여자들은 아프리카 아동들이 물을 얻기 위해 걷는 평균 거리인 6km를 대신 걷거나 달리며 아동들의 일상에 함께 공감했다. 올해는 11월까지 서울을 비롯한 전국 7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3일 개최된 서울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러너스월드, 오리온재단, 제리백, 풀무원, KGC인삼공사, OKF, UCON이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는 월드비전 홍보대사 배우 유지태를 비롯한 총 2,500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거대한 마라톤 물결을 만들었다. 참가자들은 아프리카 아동의 사진이 프린트된 배번호를 부착하고 달렸으며 참가자 중 일부는 실제 아프리카 아동들이 물을 운반할 때 사용하는 제리캔에 물을 담아 들고 달리는 특별 이벤트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코스 중간 중간에 비치된 아프리카 아동 등신대를 보며 아동들과 함께 달리는 느낌을 만끽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제리캔을 들고 장애물을 넘으며 달리는 ‘히어로핏’, 배번호에 프린트된 아프리카 아동을 응원하는 소리를 측정하는 게임과 제한시간 안에 스텝퍼를 밟아 물방울에 물을 채우는 게임 등 식수위생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또한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지태가 이번 행사의 참가자들과 함께 6km를 완주하며 식수위생사업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배우 유지태는 “많은 아프리카 지역 아동들이 깨끗한 물을 얻기 위해 매일 6km라는 장거리를 걸어야 하는 고통을 겪고있다”면서 “아동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뜻 깊은 캠페인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이번 글로벌 6k 서울행사의 참가자 2,000명 선착순 모집공고가 시민 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으로 인해 30일만에 조기 마감됐다”며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아프리카 지역 아동의 식수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놀랐으며, 적극 동참해주셔서 감사하다. 아프리카 지역의 아동들에게 깨끗한 식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 계속 진행될 글로벌6k 지역 행사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 글로벌 6K는 부산, 대구, 고양, 강원, 진주, 평택 총 7개 도시 9 곳에서 11월까지 진행되며, 캠페인을 통해 모인 참가비(2만원)는 월드비전 식수위생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 글로벌 6K에서 인사말을 전하는 월드비전 홍보대사 배우 유지태.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534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