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개최

- “가정, 국가, 교회 위해 동성애 퀴어축제 단호히 반대”

편집국|2019-06-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가 1일 오후 대한문 앞 광장에서 개최됐다. 맞은 편 서울광장에선 퀴어축제가 열렸다.

국민대회 개회식에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기에 이 자리에 왔다. 진정한 인권, 건강한 가정과 국가, 아름다운 사회를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종교를 넘어 다 같이 모였다"며 "우리의 국민대회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키고 건강한 사회를 지킬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이어 불교, 천주교 등 각 종단 대표가 발언한 뒤 대회장인 이주훈 목사(예장 백석대신 총회장)가 단에 올랐다. 이 목사는 "탈동성애가 동성애자를 위하는 길"이라며 "개인과 가정이 파괴되지 않도록 동성애를 끝내야 한다"는 말로 개회를 선언했다.

조영길 변호사는 "우린 양심과 신앙, 표현의 자유를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차별금지법 제정이 동성애의 가장 주요한 목적인데,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해외는 비정상 성행위를 양심과 신앙에 따라 반대한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고 벌금을 내는 등 역차별을 당하고 있다. 동성애 독재의 실상을 알려 소중한 자유를 지켜내야 한다. 동성애 퀴어축제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 염안섭 원장은 "동성애를 하며 에이즈에 감염돼 피를 토하며 죽어간 환자들을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에이즈 감염의 주된 원인은 동성애다. 동성애자들을 사랑하기에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에이즈와 관련된 모든 치료비가 국민 세금으로 해결되고 있다는 것을 국민 대부분이 모른다. 이 사실을 왜 숨기는지 모르겠다"며 "실제 의학, 법률적 사실을 말하고자 모였는데, 사실을 말한다는 이유로 혐오 세력이라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또 아이미니스트리의 박진권 대표는 "15년간 동성애자로 살다 현재 결혼 6년차를 맞이했고 두 아들을 키우고 있다. 동성애는 타고난 것이 아니어서 빠져나올 수 있다. 동성애가 옳다고 하는 것은 그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강쥬했다.

그는 "동성애는 생활이었고 제 몸과 정신이 망가지는 노예 생활이었다. 오늘 노예 해방을 선포하려 한다"며 "문화의 옷을 입고 들어온 동성애를 결코 허용해선 안된다. 아이들을 구해야한다. 저와 같은 일이 일어나선 안된다"고 했다.

이후 국민대회 참가자들은 대한문 광장을 출발해 세종로사거리, 주한 미국대사관, 세종문화회관, 대한문, 숭례문, 대한문으로 이어지는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크.투)

▲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98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