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미주성결교회 제40회 총회서 신임총회장 김용배 목사 선임

편집국|2019-05-2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미주성결교회 40회 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40회 미주성결교회 총회가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3일까지 미동부 버지나아 팔스 처치에 위치한 워싱턴 한인성결교회에서 개최됐다.

‘본질을 회복하자’라는 표어와 ‘40년의 성장과 100년의 비전’이라는 주제로 150여명의 대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미주총회에서는 신임 총회장에 김용배 목사(실로암교회)를 추대형식으로 선출했다.

또 목사 부총회장에는 김동욱 목사(캐나다 큰나무교회), 장로 부총회장에는 장석면 장로(뉴욕교회·유임)가 선출됐다. 관심을 모은 총무 선거에서는 현 총무 이홍근 목사가 안신기 목사(한사랑교회)를 앞도적인 표차이로 누르고 연임에 성공했다.

미주성결교회는 지난 1970년 11월 7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출신의 안수훈 목사와 교인 26명이 나성 성결교회를 설립한 것이 시초가 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번 총회 기간인 4월 30일 저녁에는 미주성결교회 총회에서 해외 파송 선교사 12가정을 초청해 ‘선교사 초청의 밤’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남미와 중미 아시아 아프리카 중국 등에서 사역하고 있는 선교사들이 참석해 선교지 소개와 생생한 선교 보고로 큰 감동을 끼쳤다.

또 4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역대 총회장들께 총회장을 상징하는 스톨을 증정했고, 대의원들의 친교를 위해 볼링대회, 족구대회 등의 스포츠 행사를 가졌고 워싱턴 관광의 시간도 가졌다.

5월 1일 저녁에는 7명의 새로운 목사가 세워졌다. 또 뉴욕소망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황하균 목사가 이번 총회에서 뉴욕 성결신학대학교의 새로운 총장으로 승인을 받았다. 미주총회는 또 한반도 통일을 대비해 북한선교위원회를 해외선교위원회 내에 신설하기로 했다.

평신도부(부장 재키 카오후 목사) 주관으로 평신도연합성결인대회를 서부와 중부, 동부, 하와이 등 4곳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미성대 제4대 총장으로 이상훈 목사를 승인했으며, 외부 전문가를 통한 미성대 감사를 결정했다.

△총회장: 김용배 목사(실로암), △부총회장: 김동욱 목사(큰나무), 장석면 장로(뉴욕), △서기: 문광수 목사(워싱턴한우리), △부서기: 안충기 목사(임마누엘펠로우십), △회계/:상례 장로(워싱턴한인), △부회계: 김창완 장로(뉴욕), △총무: 이홍근 목사(쟌스크릭 협동). (데.굿뉴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96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