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한교총. 기아대책, ‘오래된 기도’ 부활절 캠페인 진행

편집국|2019-03-2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대표회장 이승희 목사.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이승희)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는 <기아대책>(회장:유원식) 은 금년도 부활절을 맞이하여 북한을 위한 기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1989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된 국제구호단체인 <기아대책>은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지위를 인증 받아, 국내와 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 60여 개 국에 기대봉사단을 파견하고 있는데, 고난주간 및 부활절 기간 한국 교회가 동참할 수 있도록 ‘오래된 기도’라는 주제로 부활절 북한지원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기아대책 부활절 캠페인 ‘오래된 기도’는 장기화 된 북한의 경제 상황 악화로 굶주림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이 고통 속에 외치는 기도를 묵상하고, 공감하자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북한의 보육원, 산골 학교 아동 5만여 명의 식량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기아대책은 한국 교회 성도들에게 고난주간에 활용할 수 있는 북한을 위한 기도노트를 증정한다. ‘오래된 기도’ 캠페인에는 교회와 개인 단위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를 원하는 후원자는 전화(02-544-9544)나 홈페이지(http://bit.ly/PrayforNK)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북한 주민의 절반 가까이 영양실조 상태이며, 아동 5명 중 1명은 발육부진을 겪고 있다”며, “한국 교회가 고난주간 동안 예수님의 고난을 기억하며 기도와 후원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기아대책의 부활절 캠페인은 한국교회총연합도 함께 지원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83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