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한기총 실행위, ‘정관’보단 ‘대표회장 후보자격 논란’ 관심

- 김운복 목사, 시종일관 대표회장 후보자격 날선 비판

편집국|2019-01-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한기총 실행위가 열린 24일 김운복 목사(왼)가 한기총 대표회장 후보등록 과정의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제25대 대표회장 선거가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후보자 자격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러한 논란은 한기총 제29-1차 실행위원회까지 그대로 이어졌다. 엄기호 대표회장이 임기 막바지 그것도 총회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 실행위를 개최한 데는, 기존 한기총 정관을 대교단의 통합을 전제로 소위 ‘7•7정관’으로 회귀시키자는 의중에서 나왔다. 하지만 총대들은 총회가 일주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관을 교체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을 내놓았고, 결국 야심차게(?) 내놓은 정관개정은 무기명 투표까지 가는 상황에서 ‘부결’되어 다음회기로 넘겨지게 됐다.

문제는 이날 총대들의 관심은 정관개정에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이들의 관심은 차기 대표회장을 뽑기 위한 과정에서 후보자들의 자격이 합당한 지에 있었다. 이미 앞서 정견발표 때 후보등록비를 제 때에 내지 못했다고 고백한 기호 1번 김한식 목사의 자격이 부당하다는 맹폭이 쏟아졌다.

그 선봉에는 선관위가 정한 기준에 후보를 등록한 뒤 나중에 철회한 예장개혁 김운복 목사가 섰다. 김 목사는 시종일관 “선관위 서기와 사무총장이 대표회장 후보가 2명이었다고 했다가, 30-40분이 지나서는 4명이라고 했다”고 선관위와 사무총장의 처사에 대해서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 과정에서 발언대에서 내리려는 측과 맞서려는 김 목사 간의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고,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치달았다.

그럼에도 김 목사는 발언을 멈추지 않고 “선관위가 분명히 두 사람 밖에 등록하지 않았다고 했으면 그대로 해야 한다. 목사이기를, 인간이기를 포기한 것인가”라며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기한이 지나 월요일 후보등록비를 낸 사람까지 후보라고 하는가”라며 성토하는 동시에 대표회장이 사과를 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자 엄기호 대표회장은 “사과를 왜 하느냐”고 맞섰고, 이어 당시 상황에 대해서 설명에 나섰다. 진화에 나선 엄 대표회장은 “그날 여기서 신천지가 2시부터 4시까지 데모를 했다. 차들이 막혀 지체가 많이 됐다. (김 후보가) 앞에 은행에 가서 돈을 현찰로 찾아달라고 했으나 액수가 너무 커서 그러지 못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음을 밝혔다.

윤덕남 사무총장도 “두 사람이라고 했다가 나중에 추가로 두 사람이 있다고 했다. 당시 상황을 선관위에 자세히 설명했다. 선관위 모임 때 변호사 4명이 참석해 자문을 받고 문제가 없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후보등록비를 현찰로 내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하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인터넷뱅킹이 생활화되어 있는 마당에 현찰을 못 찾아 후보등록비를 제때 입금하지 못했다는 것은 무리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소속 교단을 문제 삼아 대표회장 후보등록 자격의 시비가 있었던 기호 2번 전광훈 목사의 경우는 해당 노회인 서울동노회가 소속교단임을 분명하게 밝혀주고, 아울러 제명된 사실마저 없다고 밝힘에 따라서 일단락될 전망이다. (출처:기한신)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71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