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기연, 신임 교단장, 단체장, 총무 취임감사예배

- “한국교회 일치와 연합 위해 특별한 사명과 책임 감당하길”

편집국|2018-10-2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초대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2018년 신임 교단장, 단체장, 총무(사무총장) 취임감사예배 및 축하예식을 지난 18일 오전 군포제일교회 2층 비전홀에서 개최했다.

39개 회원교단과 10개 단체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은혜롭게 거행된 이날 행사는 상임회장 권태진 목사의 사회로 공동회장 김효종 목사의 기도와 총무협 회장 박만진 목사의 성경봉독, 초대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의 ‘십자가의 정신으로’(골1:20)란 제하의 설교 순서로 진행됐다.

김요셉 목사는 “한국교회가 오늘과 같은 위기에 처하게 된 것은 모두 지도자로 불리는 우리들 책임”이라며, “우리 모두가 하나님 앞에서 겸손하게 자신을 되돌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교회가 연합하고 일치하는 일마저 자기의 프레임을 구축하는 데 혈안이 되어 한국교회를 좌지우지하며 희생시키는 자는 지도자의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김동성 목사(대신 직전총회장)와 곽제운 목사(개혁 총회장), 박요한 목사(합동해외 총회장), 권태진 목사가 △신임교단장과 단체장 총무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나라와 민족 △민족 복음화와 세계선교를 위해 특별기도했다.

2부 축하예식에선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가 환영사를 전한 후 서기 김병근 목사가 신임 교단장과 단체장 총무를 소개한 뒤, 대표회장이 신임 교단장, 단체장, 총무(사무총장)에게 축하패를 전달했다.

이동석 대표회장은 “새로 직임을 맡은 총회장, 총무 모든 분들에게 축하의 뜻을 전한다”면서, “교단에서 책임 있는 역할을 잘 감당할 뿐 아니라, 한국기독교연합과 함께 한국교회 일치와 연합을 위한 특별한 사명과 책임을 잘 감당함으로써 오늘의 한국교회에 닥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는데 힘을 모아달라”고 환영사를 전했다.

또한 초대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와 한장총 상임회장 송태섭 목사가 각각 격려사와 축사를 전했으며, 군포제일교회 여성중창단의 축가가 있은 후 개혁개신 총회장 박만수 목사가 답사했다.

이날 축하예식은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가 신임 교단장과 총무들 모두에게 전달하는 선물을 진리 총회장 홍종자 목사와 개혁 총무 정광식 목사에게 대표로 전달했고, 법인이사 원종문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이날 행사에 앞서 제7-1차 실행위원회 및 임시총회가 같은 장소에서 열려 사단법인 성민원(이사장 권태진 목사)을 신규 회원으로 인준했다.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는 최근 한교총과의 통합 진행 상황을 총대들에게 보고하고, 양측 대표 간에 합의한 대로 11월중에 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와 협조를 바랐다.

▲ 제7-1차 실행위원회 및 임시총회 광경.  

▲ 마친후 신임 교단장, 단체장, 총무(사무총장) 단체 기념 촬영.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48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