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제18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인도네시아. 2018자카르타-팔렘방

편집국|2018-08-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 남 임영희-북 주경철 기수 한반도기 들고 남북 선수단 200명 15번째로 함께 들어와 이낙연 총리-리룡남 부총리도 손잡고 환영
▲ 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운 채 공동입장하고 있다.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주장 임영희(남), 북 남자축구대표팀 주경철이 공동기수를 맡았다. 

“코리아~.”
이런 장내 아나운스먼트가 튀어나오고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을 하는 순간, 스탠드에서는 일제히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본부석 중앙에 앉아 있던 이낙연 국무총리와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는 함께 손을 잡고 일어나 양손을 들고 남북 선수단을 뜨겁게 환영했다.

남의 여자배구 스타 임영희(38·우리은행)와 북의 남자축구대표팀 주경철(21)이 한반도기를 함께 들고 기수로 나선 가운데 남북선수단 200명은 ‘코리아’(KOREA)의 이름으로 알파벳 순서에 따라 전체 45개 나라 중 15번째로 주 경기장에 입장했다. 김성조 대한민국 선수단장과 원길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선수단장도 나란히 양팔을 들고 행진하며 하나 된 코리아의 메시지를 전 아시아인한테 전했다. 남북이 국제종합대회 개회식에서 공동입장한 것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래 11번째다. 올해는 2018 평창겨울올림픽에 이어 두번째이고, 아시안게임에선 2006년 도하 대회 이래 12년 만이다.

45억 아시아인의 최대 스포츠 축제가 마침내 공식 막을 올렸다.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저녁 7시(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메인 스타디움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열고 16일 동안의 열전에 돌입한 것이다.
이날 개막식은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코믹한 영상으로 시작돼 눈길을 끌었다. 양복을 입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헬멧을 쓰고 오토바이를 탄 채 교통체증을 피해 거리를 질주한 끝에 메인 스타디움에 도착해 머리를 가다듬은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개막식장에 나타나는 장면이 나와 환호성을 자아낸 것이다.

1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불꽃이 경기장 하늘을 수놓고 있다.

1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불꽃이 경기장 하늘을 수놓고 있다. 자카르타/백소아 기자
이어 길이 120m, 높이 26m, 폭 30m로 제작돼 산과 식물 등 인도네시아의 아름다운 자연을 상징하는 특수무대에서 4000명의 무희들이 형형색색의 전통 의상을 한채 신바람 나는 몸동작으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45개 나라 1만3000명의 선수단을 환영했다. 선수들은 40개 종목에 걸린 465개 금메달을 놓고 9월2일까지 열전을 벌인다. 1044명의 선수단을 파견한 대한민국은 1998년 방콕 대회 이래 6회 연속 종합 2위를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불꽃이 경기장 하늘을 수놓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26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