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단신

총신대신대원 총동창회 제28대 회장 박광재 목사 이. 취임식

- 이임회장 장대영 목사, 제14대 후원이사장 배만석 목사, 이임후원이사장 옥성석 목사

편집국|2018-06-0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취임사를 전하는 박광재 회장.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총동창회는 지난 9일 오전 11시, 경기도 광명시 오리로 소재 예장 영광교회(박광재 목사시무)에서 총회 전계헌 총회장 및 총신대 김영우 총장을 비롯 교계 지도자 , 동창회원 및 성도등 자리를 가득 메운가운데 총동창 회장 이.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회장 박광재 목사의 인도로 드려진 예배는 수석부회장 이춘복(남현교회)목사의 기도, 회록서기 최상호(신현교회)목사의 성경봉독(딤전3:1-7). 총회장 전계헌(익산동산교회) 목사가 "관용:동창,동문을 지나 세계로"란 제목으로 설교했으며, 증경총회장 장차남(온천제일교회원로)목사의 축도로 1부예배를 마쳤다.

총신대 신대원 총동창회는 지난 4일 오전11시 서울 남현교회에서 개최된 제28회 정기총회에서 박광재 목사를 신임회장으로 선출했다. 박광재 목사는 총신대 신대원을 75회로 졸업한 후 광명 영광교회를 개척 설립하여 39년째 시무 중이며, 박 목사는 남평양노회장을 역임했고, 총신대 운영이사 및 제94회 총회규칙부장, 총회정책위원회 고문 등으로 봉사했다.

또한 그는 총회 제비뽑기 선거제도를 정착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후, 전 세계적으로 제비뽑기 선거 제도 세미나를 50여 차례 인도해 오는 등 <제비뽑기 선구자>로 잘 알려져 있다.

총동창회는 해마다 모교에서 진행해 왔던 정기총회와 홈커밍데이를 학내 사태로 열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안고 이번 총회를 개최했으며, 이같은 사태에 대해 상임총무 권재호 목사는 2부 이.취임식 진행 직전에 “총신 사태와는 별개로 제28회 정기총회 및 제32회 홈커밍대회를 모교에서 열고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려는 계획을 세웠으나 비대위가 총동창회의 모교 방문을 막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상임총무 권재호(도성교회) 목사의 인도로 진행된 이.취임 2부예배는 이임회장 장대영(수도중앙교회) 목사의 이임사,이임회장에 감사패전달, 신임회장의 약력소개 및 취임사로 이어졌다. 취임 인사에서 박 목사는 “정말 어려운 때에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하나님께서 회장으로 세워주신 섭리를 생각하면서 한 회기 동안 2만 5천여 총신 동문들의 화합과 일치, 그리고 연합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총신대 총장 김영우 목사의 인사, 그리고 제비뽑기로 당선된 여섯 분의 증경(총)회장 및 총회총무 등이 격려와 축사를 전했으며, 그 순서로는 최병남(대전중앙교회원로) 목사, 하귀호(만민교회) 목사, 이완수(성문교회원로) 장로는 격려사를, 김용실(연정교회원로) 목사, 안명환(수원명성교회원로) 목사, 최우식(총회총무) 목사, 하재열(대영교회원로) 목사는 축사 등, 교단 화합의 분위기를 격려와 권면과 축하를 은혜가운데 각각 전했으며. 이어 내빈인사와 사업소개 및 광고를 전한후 직전 총회장 김선규 목사의 마침 기도로 모든 행사는 성료됐다.

▲ 말씀전하는 전계헌 총회장. 

▲ 인사말씀전하는 총신대 김영우 총장. 

▲ 행사 마친후 순서자 및 동문, 성가대 단체 기념 촬영.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407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