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예장합동 “복음적 통일에 섬김과 희생 다할 것”

-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교단·통일운동단체 논의 활기

편집국|2018-05-0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전계헌 예장합동 총회장(가운데)이 지난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2018년 총회 베를린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예장합동총회 제공)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한국교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가장 보수적인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도 ‘통일선언’을 발표하며 남북 교류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예장합동은 지난 1일 독일 통일의 상징인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2018년 총회 베를린 통일선언’을 발표했다. 예장합동 총회 임원회와 통일준비위원회는 통일선언을 통해 총회가 ‘남북 교류 및 대북지원’ ‘다음세대 통일교육’ ‘북한교회 재건운동’ 등에 나설 것을 선포했다. 아울러 원활하고 투명한 대북지원을 위해 통일부 산하 대북지원단체 등록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예장합동은 통일기금 조성 및 통일캠페인 진행 등 구체적 방안도 제시했다. 이승희 부총회장은 “남북교류 물꼬가 트인 만큼 (통일)기금 적립 활성화를 위한 교단 차원의 운동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선언문 발표 이후 베를린장벽 붕괴에 큰 영향을 끼친 라이프치히 성니콜라이교회를 방문해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했다. 전계헌 총회장은 “남북 정상회담으로 평화의 걸음을 내딛게 된 데는 하나님의 은총이 있다고 믿는다”면서 “예수께서 인류를 구원키 위해 세상에 친히 내려오셨듯 예장합동도 복음적 평화통일을 위해 섬김과 희생을 다하는 교단이 되겠다”고 했다.

기독교계 통일운동단체인 평화통일연대(이사장 박종화 목사)도 지난 3일 ‘제3차 남북 정상회담과 한국교회 통일선교 전략 수립을 위한 제언’을 발표하고, 통일을 위해 한국교회뿐 아니라 정치권과 시민사회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평화통일연대는 제언을 통해 “대북 교류에 있어서 한국교회와 교계 대북지원단체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앞으로 새롭게 재개될 대북지원사업은 통일선교의 큰 틀에서 전략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또 한국교회 통일선교 전략 수립과 정책연대를 논의하기 위해 원탁회의를 마련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국회와 정치권을 향해서는 7·4 남북공동선언에서 4·27 판문점선언까지 남북 합의를 법제화할 것을 촉구했다. 또 시민단체 등을 향해서는 “미군철수 논의를 평화협정 체결과 연결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1988년 발표한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에도 주한미군 철수가 논쟁거리가 돼 의미가 퇴색됐다”며 “한반도 평화협정과 북·미, 북·일 수교가 현실화되고 있는 마당에 우리 사회를 또다시 편 가르기 하는 논쟁(적 주장)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출처:국민일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99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