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검은색·흰색 두루마기 입고 '만세 삼창' 외친 文대통령 부부

편집국|2018-03-0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주년 3·1절을 맞아 김구 선생이 즐겨 입었던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 행진의 선두에 서서 '만세 삼창'을 외쳤다.
1일 문 대통령 내외는 서울시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3·1절 경축식에 참석한 후 독립문까지 약 400m 구간을 일반 시민들과 함께 걸었다.

문 대통령은 검은색 한복 두루마기 차림으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흰색 두루마기 차림을 한 채 오른손에 태극기를 들었다. 근처에는 어린이들이 든 대형 태극기가 함께 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독립문까지 행진한 뒤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81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