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사회

3·1절 보수단체, 태극기·성조기 흔들며 광화문 집회

편집국|2018-03-0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대한애국당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며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3·1절을 맞은 서울 광화문 일대는 태극기와 성조기로 뒤덮였다.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추모제와 동시에 현 정권을 규탄하는 집회도 동시에 진행되면서다.

'일제 강제 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봉환위)는 '3·1절 민족공동행사준비위원회'와 1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를 위한 국민 추모제를 거행했다.

이날 봉환위 등 관계자 400여명은 유해 33위를 위해 광화문 광장 북측에서 행렬하며 의식을 지냈다. 이후 희생자 한 명씩 이름을 부르며 유해를 재단 위로 올렸다. 종교인들은 유해가 안치될 때마다 기도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개신교와 불교·원불교·유교·천주교 등 7대 종교인들의 추모 의식도 이어졌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추모제와 함께 극우·보수 성향 단체의 집회도 함께 진행됐다. 이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광화문 광장을 뒤덮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태극기행동본부 회원들로 구성된 '3·1절연합집회실행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구국 기도회를 열었다.

낮 12시부터 속속 모이기 시작한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자유 대한민국' 구호를 외쳤다. '아!대한민국', '아리랑' 등 주최 측이 준비한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일부 참가자는 '문재인 아웃(out)', '주사파 정권을 몰아내자' 등 현 정권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었다.

오후 1시쯤 되자 교보빌딩 앞과 광화문 광장 남측은 태극기와 성조기 물결로 가득 찼다. 경찰은 충돌을 막기 위해 광화문 광장 남단에 설치된 세월호 관련 설치물과 극우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 통행을 제한했다.

기도회에 참여한 박만수 목사는 "오늘 99주년 3·1절에 광화문 광장에 모여 현실을 통탄한다"며 "현 정부는 좌파, 공산주의 나라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시각 기독교 단체로 구성된 '애국문화협회'도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도회를 열었다. 이들은 "좌파 선동 정치가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현 정권을 비판했다.

 

▲ 광화문 광장 시위현장. 

▲ 동화면세점앞 시위현장.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81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