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오피니언·피플 > 오피니언·피플

소강석 목사 “교계 연합기관, 무조건 하나로 만들어야”

편집국|2018-01-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한국교회 연합기관들이 하나 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소 목사는 9일 국민일보 '시온의 소리'에서 "모든 연합기관이여, 그 어떤 명분과 조건이라도 다 내려놓고 무조건 하나를 만들라. 연합기관이 하나 되어야 대사회적 대표성을 갖게 되고 정부를 향해서도 한목소리를 내고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소 목사는 "연합기관은 조금 오염된 물이 흐르고 이끼가 끼어도 그보다 중요한 것이 대표성"이라며 "그런데 시간이 흘러 한기총과 한교연을 합치겠다고 또 하나의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생겨났다. 어떻게 하다 보니 제3의 연합기관이 또 하나 세워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물론 한교총은 앞으로 두 연합기관을 하나로 묶는 중재 역할을 하리라고 기대한다. 그러나 만약 3개 연합기관으로 화석화 돼 버린다면 한국교회엔 더 이상 희망이 없다. 이런 분열 상태를 가장 좋아하며 박수칠 세력이 따로 있다는 걸 우리는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 목사는 "지금도 반기독교 세력은 한국교회를 와해시키려고 얼마나 치밀한 작전을 세우고 있는지 모른다. 그들이 가장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전략은 손자병법의 '이간계(離間計)'다. 그러므로 세 개의 연합기관이 그대로 굳어져 가는 모습은 어김없이 그들의 전략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연합기관은 약간 문제가 있더라도 반드시 대표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깨끗한 운영만큼 중요한 것이 대표성이다. 대표성을 갖고 대사회적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 나는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와 종교인 과세 대책 문제 등을 위해 최전선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다. 대정부·대사회적 소통과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교회가 연합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얼마나 절실한지 온몸으로 느꼈다"고 했다.

소 목사는 "반대로 교회가 서로 갈라져 제각각 목소리를 내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큰 아픔인지도 깨달았다. 적어도 지도자라면 책임의식이 있어야 한다. 시대적 책임을 느낀다면 무조건 연합기관을 하나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67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