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사설·칼럼 > 사설·칼럼

세기총. " 성 탄 절 Message "

편집국|2017-12-2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기쁘고 즐거운 성탄의 은총이 함께하시기를 기원 합니다

왜 우리는 성탄을 merry Christmas, 기쁜 성탄이라고 합니까?

이유는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려고 하늘의 영광을 버리고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시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에게 부족한 것이 재물, 행복, 건강 ,부귀…라고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인간에게 가장 부족한 것이 생명임을 아셨습니다.

인간에게 죽음은 최고의 비극이고 최악의 불상사였습니다. 죽음을 잉태한 인간은 우울하고 슬프고 불행한 삶 그 자체였습니다. 예수님은 인간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죄를 친히 담당하시고 구원하시어 죄와 죽음에서 자유한 생명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시려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이 사실을 알고 믿는 자는 기쁘고 즐거운 날, 정말 Merry Christmas입니다.

세상에는 좋은 것 , 귀한 것이 많이 있지만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은 없습니다.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 생명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며 기쁨이 되겠습니까?

예수님은 “죄의 값은 사망이라" 기록된 말씀을 (롬6:23) 이루시려고 이 땅에 오시어 우리의 죄를 담당하셨고 “살리는 것은 영이니 육은 무익하니라"는 말씀을 (요6:63) 이루시려고 영이신 하나님이 육신을 입으시고 아기 예수로 평화의 왕으로 오셨으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온 세상에 미칠 이 큰 기쁨의 성탄이 아기 예수님의 평강과 은총으로 온 누리에 특별히 동토의 땅 북녘 동포들에게도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사단법인 세계한국인 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황 의 춘 목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63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