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김삼환 장남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담임으로 취임

- 김삼환 목사 "하나님의 은혜"…반대 성도에 무력 행사하기도

편집국|2017-11-1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김하나 목사가 12일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공식 취임했다. 
▲ 사진은 아버지 김삼환 목사가 장남 김하나 목사를 위해 축복기도 하는 모습.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장로교회에서 부자간 세습이 이뤄졌다. 명성교회는 12일 이취임식을 열고 김삼환 목사의 장남 김하나 목사를 새로운 담임목사로 추대했다.

김하나 목사는 지난 10일 새노래명성교회 구역장 모임에서 '명성교회 부임' 소식을 전했다. 불과 한 주 전만해도 '부임하지 않을 방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김하나 목사는 이날 위임 인사말에서 "사회적 비판의 목소리를 잘 알고 있다"며 "이러한 목소리가 우리(명성교회)에게 해당되지 않는 다는 것을 증명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하나 목사의 아버지 김삼환 목사는 아들에게 담임 자리를 물려주는 데 대한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김삼환 목사는 "오늘 이 자리는 많은 기도와 눈물로 만들어진 자리"라며 "주님이 김하나 목사에게 어렵고 힘든 십자가를 맡기셨다. 김하나 목사에게 하나님의 은혜가 주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대형 예배당을 가득 메운 성도들은 연신 '아멘'을 외치며 새로운 담임 목사의 취임을 축하했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예기치 못한 돌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행사 도중 몇몇 성도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김하나 목사 취임은 불법 세습'이라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이에 명성교회 측 성도들은 즉시 반대 주장을 펼친 성도를 무력으로 제압하고 예배당 밖으로 끌어내는 모습을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명성교회 측은 취재 중인 기자에게도 물리적 충돌을 가하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교회 밖에선 교회반대운동연대(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 이하 세반연)의 시위가 진행됐다.

세반연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세계 최대 규모의 장로교회인 명성교회가 불법 세습을 자행했다"고 비판하며 "앞으로 세반연은 세습이 불법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밝히는 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53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