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교계뉴스 > 교계뉴스

한기총, 트럼프 방한 맞아 ‘회개와 구국기도회’ 개최

- 전광훈 목사 “오늘날 대한민국, 미국에서 보낸 선교사 덕분”

편집국|2017-11-0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성도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채 기도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는 7일 오후 광화문 인근 새문안교회 맞은편 거리에서 '회개와 구국기도회'를 개최했다.

이날 기도회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한국 방문을 맞아 인근에 주미대사관과 청와대 등이 위치한 서울 광화문에서 '반미 시위'가 개최된 가운데 열렸다. 한기총은 이들의 시위 때문에 예정됐던 광화문 사거리 대신 자리를 옮겨야 했다.

구국기도회는 1부 찬양, 2부 기도회 순으로 진행됐다. 1부 시간에는 30여분 간 청교도 찬양단과 한사랑선교회 셈의 장막이 찬양을 인도했다.

이어 한기총 사무총장 최충하 목사 인도로 기도회가 진행됐다. 먼저 김한식 목사(한사랑선교회 대표)가 '국가의 위기와 통회자복하는 회개(대하 7:14)'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전한 후, 한기총 공동회장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장)가 '국가의 위기와 악에서 떠나는 회개(욘 3:10)'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전광훈 목사는 "138년 전 조선이 망해갈 때, 하나님께서 미국에서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선교사를 보내주시지 않았느냐"며 "그들이 병원과 학교와 교회를 지어줘서 민족의 개화가 시작됐고, 한국교회는 독립운동과 산업화·민주화까지 주도하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전 목사는 "한국교회가 다 망한 나라를 살려놓으니, 종북좌파들이 한국교회를 비난하고 있다"며 "하지만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나라"라고 말했다.

▲ 기도회에서 엄기호 대표회장과 최충하 사무총장(왼쪽부터) 등이 기도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 한국교회가 실수한 것이 있다. 지난 50년간, 내 가족과 내 교회만 잘 되면 된다고 생각하고 사역하다 나라를 내버려둬 이 지경에 이르렀고, 이제 나라를 잃게 생겼다"며 "이제 한국교회가 일어서야 한다. 기도만 하지 말고 나서서 싸워야 한다. 그렇지 않고 계속 잠잠히 있다면 구약 시대 유다 민족이 바벨론 포로로 끌려갔던 것과 같은 상황이 찾아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후 전 목사는 동성애와 이슬람을 막기 위한 기도, 각 지자체의 인권조례와 학생인권조례 동성애자 관련 조항 삭제를 위한 기도 등을 인도했다.

마지막으로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성령교회)는 '국가의 위기와 하나님께 돌아오는 회개(삼상 7:3)'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그는 "우리는 전심으로 여호와께 돌아가야 한다"며 "그리고 우상을 제거해야 한다. 하나님을 섬기는 데 방해가 되는 것들은 모두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엄 목사는 "말뿐 아니라, 우리 마음을 여호와께로 돌이켜야 한다"며 "우리는 오직 그만 섬겨야 한다. 오늘 우리는 설교를 들으러 온 것이 아니다. 함께 부르짖어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메시지 후 통성기도가 이어졌고, '대한민국과 위정자들을 위하여(명예회장 김용도 목사)', '굳건한 한미동맹 유지를 위하여(공동회장 황덕광 목사)', '북한의 핵실험과 국가안보를 위하여(명예회장 하태초 장로)', '한국교회의 하나됨을 위하여(공동회장 이재응 목사)' 등을 놓고 특별기도도 진행됐다.

이날 기도회는 증경대표회장 엄신형 목사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이후에는 국민대회가 열리기도 했다.

▲ 단상에 자리한 교계지도자. (좌측 3번째 엄신형 목사, 4번째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bntv.tv/atc/view.asp?P_Index=351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기독교방송 기자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cbntv.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