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종교적 권위 걷어낸 역사적 예수와 교훈
모든 종교에는 각자의 경전이 있다. 그런데 개신교만큼 자신들의 경전을 사랑하는 종교는 찾기 힘들다.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종교개혁 계보를 잇는 개신교에서 성경은 곧 하나님의 말씀과 다름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성경이 인간의 기록물일 뿐이며 또한 틀릴 수도 있다고 한다..
한국교회는 안팎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복음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면서 대사회적 역할 수행이 시급한 상황이다. 국민일보와 국민일보목회자포럼이 지난 1월 2~10일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한국교회에 가장 위..
한국교회 성도와 목회자 대부분이 교회의 공교회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5일 조사됐다. 응답자 중 절반은 한국교회가 공교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
이단사이비 집단 신천지의 폐해가 갈수록 심해지는 가운데, 지난해 12월 이들을 상대로 국내 첫 소송이 제기돼 관심을 모았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진행하는 '청춘반환소송'이 그것. 신천지 탈퇴자들의..
지난 27일 서울 도봉구 도봉로 창동염광교회(황성은 목사) 비전홀. ‘3·1절 100주년 기념 전시회’ 입구에는 ‘독립문’이라고 쓰인 모형이 관객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4일까지 열리는 전시회의 주제는 ‘..
경기도 부천 꿈마을엘림교회(김영대 목사)는 올해 표어를 ‘새로운 시작! 미래를 향한 두드림!(빌 3:12~14)’으로 정했다. 지난 15일 교회 목양실에서 만난 김영대(61) 목사는 “성도들과 함께 가정사역을 ..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기념비적인 해이다. 옥고와 순교를 각오하고 '민족의 동반자'로서 만세를 외쳤던 한국교회가 있었기에 오늘날 기독교 정신의 계승이 가능했다. 한국교회가 3·1절을 맞아..
“펑”정오를 알리는 오포(午砲)의 굉음이 1919년 3월 1일 적막에 싸여 있던 이화학당 교정을 갈랐다. 포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 기숙사에 있던 학생들이 뛰어나왔다. 담장 밖에서 움트는 독립운동에 참..
한국교회가 여성목사 1만명 시대를 열었다. 대형교단에서 여성총회장이 선출되는가 하면 대형교회를 일군 여목회자도 하나둘 생겨났다.14일 각 교단 및 교단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여성목사의 수는 이날 현..
오늘날 대한민국의 뿌리는 100년 전,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라는 국민주권주의에 입각한 임시정부에 있다. 그리고 임시정부는 3·1운동을 직접적인 계기로 태동했다. 대한민국의 정신·사상적 기반이 1919..
"우리의 요구가 실패할 때는 일본에 대한 영원한 혈전을 선언한다"1919년 2월 8일, 당시 평균 나이 26살에 불과했던 조선 청년들이 일제를 향해 외쳤던 말이다. 이광수와 현상윤, 최팔용 등 크리스천 유학생..
전북 진안군 정천면 725번 국도에서 빠져나와 농로를 따라 800m를 더 들어가면 갈용교회(김용호 목사)가 나온다. 41년 역사를 가진 교회에 그동안 10명의 목회자가 거쳐 갔다. 지난 3일 교회에서 만난 김용..
현재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당의 통제 아래 두려는, '기독교의 중국화' 캠페인을 강도 높게 추진 중이다. 특히 종교를 믿는 중국인들이 급격히 늘어나자 기독교의 확산과 서방세계와의 연계 가능성을 우려하..
[그래, 성경이야!] 이번 기획에서는 부모와 아이, 온 가족이 참여해 성경 통독을 하는 가정과 37년째 매일 일터에서 상사, 동료 직원들과 둘러앉아 성경을 읽는 회사를 직접 찾아가봤다. 먼저 부모는 물론..
진정한 교회갱신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회개할 때 시작된다. 반면 교회 지도자들의 흠결을 추적해 언론에 알리고 각종 소송으로 퇴출시키려는 행위는 교회갱신, 성결회복을 가장한 ‘자기 의’에 가깝..
교회개혁실천연대 부설 교회문제상담소는 2018년 한 해 동안 117개 교회를 대상으로 전화상담과 대면상담, E-mail 및 인터넷 상담을 진행했다. 본 단체는 상담과정에서 발생한 주제를 분석하고, 이를 토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