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방송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실천목회연구과정" 국민일보 창간 32주년 기념 "기독교교육브랜드 대상" 선정
총신대 실천목회연구과정(책임교수 이흥선 목사)에서는 지난 20일 오후1시. 서울 중랑구 면목로 소재 사가정 임마누엘교회(담임 장요한 목사)에서 마스크착용,체온열첵크,손소독,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한 가운데 워크샵을 개최했다.본 실천목회연구과정은 지난 9월 ..
노아의 셋째 야벳 아들 고멜의 후손,실크로드 개척 스키타이족이었을까세계 최초 기독교 국가의 조상인가?고선지 패했지만 중국 제지술 전파기독교와 불교와 이슬람 종교 문화모두 접했던 최초의 코리안 고..
A씨는 중국 장춘 철북감옥에서 심각한 고문을 당했다. 기독교를 믿었다는 이유였다. 그는 철판 등받이가 있는 통나무 의자에 앉아 얼굴 앞에 쇠 기름대를 대고 있어야 했다. 간수들은 그를 3일 동안 잠을 ..
경남 거제의 명소 ‘거제식물원 정글돔’을 찾는 이들은 식물원 앞을 흐르는 간덕천을 지나다 2m가 훌쩍 넘는 대형 ‘메칸더 브이’ 피규어에 시선이 꽂힌다. 늠름한 자태를 뽐내는 메칸더 브이 옆으로 197..
신천지 피해자 회복 프로젝트 ‘이음공동체’ 사역 감사예배 및 사역 선포식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CBS기독교방송에서 열렸다.CBS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이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하자 그동안 연기했던 교계 행사들이 줄지어 재개되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국민 4명 중 1명은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 북한에 대한 부정적·비판적 의식 역시 전반적으로 증가하면서 통일을 향한 한국교회의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
한국교회 성도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온라인예배의 불가피성엔 동의했으나 온라인예배에 대한 만족도는 낮다고 응답했다.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리는 온라인 교회에 다닐 ..
“말씀을 선포하고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곳이 바로 교회입니다. 버스 교회는 전국 어디든 복음을 싣고 달립니다.”우리나라 최초의 버스 교회인 필라장로교회를 개척하고 11일 헌당 2주년 예..
일제는 1937년 중일전쟁을 일으킨 뒤 한반도에서 민족문화 말살 정책을 펼쳤다. 한글 사용 금지가 핵심이었다. 일제의 강압적 조치 속에서도 한글을 사용한 공간이 있었다. 바로 교회였다.조선총독부는 38년..
139개 대학교 1016명 교수가 참여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안 반대 전국 교수 연대’(교수연대)는 9월 25일 후 2시 30분에 한국 프레스센터 20층 국제 회의실에서 개최한 젠더주의 기독교 대책협의회 출범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결혼과 장례 문화가 바뀌고 있다. 기독교계를 중심으로 이번 기회에 간소한 장례와 결혼 문화를 확산하자는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기독교 장례 준칙을..
“자연 속에서 혼자 있는 시간 동안 자유로워지는 것 같아요.”인천 하늘빛감리교회(장준순 목사)의 충북 단양 힐링센터에서 산촌 유학을 하는 이기쁨(14)군은 자연에서의 생활을 이같이 소개했다. 이군을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논산 계룡 금산) 의원이 차별금지법안의 문제점을 지적한 가운데 같은 당 소속으로 법사위에서 활동하는 송기헌(원주을) 의원도 법안이 헌법을 위반할 가능성..
A씨(73)는 최근 두통과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독실한 교인인 A씨는 두 자녀가 출가한 뒤 남편과 매주 교회에서 예배 드리고 소모임 교제하는 게 유일한 낙이었다. 하지만 지난 3월부터 교회에 나가지 못..
지구 45억년이라면, 헬륨 양 지금보다 훨씬 많아야 첫째날 창조된 ‘빛’, 방사성동위원소 가속붕괴라면 사람 없으니 붕괴열 문제 없고, 헬륨 탈출도 가능해우라늄 창조과학 방사성붕괴 지르콘(ZrSiO4)은..
더보기